엄격한 통제를 하고 있는 중국 웨이하이 공항.교민제공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威海)시 웨이하이 공항 당국이 25일 한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전원에 대해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중국이 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전원 강제 격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웨이하이 항공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간)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7C8501편 승객 163명에 대해 전원 격리 조치했다. 제주항공 항공편에는 한국인 19명, 중국인이 140여 명과 일부 기타 국적 승객이 타고 있었다.
웨이하이시는 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검역 절차를 진행하고, 지정된 웨이하이 시내 호텔에 14일간 격리를 시작했다.

시 당국은 공항에 마중 나온 사람들에게 “정부가 승객들을 일괄적으로 집중 격리해 14일간 격리 조치를 할 것”이라며 “검사를 한 뒤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면 조기 귀가조치할테니 여기서 기다려봐야 소용없다”고 밝혔다.

웨이하이시는 최근 12일간 관내에서 추가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아 이틀 뒤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선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웨이하이시는 지역 경제를 위해 이번 조처를 내렸다는 입장”이라며 “시 측이 이번 조치에 대한 비용을 전부 부담하고, 승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웨이하이시는 “이번 조치는 한국인 뿐아니라 모든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조치”라고 해명했다.

주 칭다오총영사관과 한국상회는 2∼3일 정도 지난 뒤 격리 조치를 해제하도록 웨이하이시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중국 우한의 병원 의료진.EPA연합뉴스

중국 각지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검역 강화 등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우리 교민들이 많이 사는 산둥성 칭다오시도 최근 감염지역을 방문한 사람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 집중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시 당국은 격리나 의학적 관찰 대상 외의 모든 입국자는 14일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하고, 출장 등 단기 체류자는 지정 숙소에 묵도록 해 관리하고 있다.

랴오닝성 다롄시는 외국인을 연합 예방통제 업무 메커니즘에 포함시켜 외국인의 방역 상황을 즉시 파악할 수 있도록 대응 수위를 높였고, 옌볜조선족자치주는 “당분간 관광지를 개방하지 않고, 한국에서 오는 팀을 포함해 단체관광객을 받지 않는다”고 공지했다.

베이징에서도 단지별로 한국에서 베이징으로 돌아온 사람들에 대해 14일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한 뒤 이상이 없을 때 단지 출입증을 발급해주는 곳이 늘고 있다. 기존에는 이전 14일간 중국에 체류하지 않고 공항을 통해 입국한 한국인들은 ‘2주 자가 격리’를 면제했었다.

중국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전날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은 한국의 현 상황을 공감하는 동시에 한국의 전염병이 역류해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며 “양국의 항공 왕래를 엄격히 제한하고, 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사람을 14일간 격리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홍콩에서는 한국에 대해 ‘적색 여행경보’를 발령해 한국에서 오는 비홍콩인의 입국을 금지하자 언론과 야당, 의료계가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우한을 중심으로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할 때도 중국 접경 지역 봉쇄 요구에 귀를 닫고 있다가 한국에 유독 빠르고 강력한 조치를 내리는 것은 ‘이중 잣대’라는 것이다.

홍콩 빈과일보는 이날 1면 머리기사로 ‘중국 본토인에게는 문을 활짝 열어놓던 캐리 람이 한국에 대해 문을 닫았다. 이중잣대 비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홍콩 제1야당인 민주당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중국 본토인에 대한 입경 금지는 본토인을 차별하는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거론하며 “그럼 이번 입경 금지는 한국인을 차별하는 것이냐”고 비꼬았다.

이어 “홍콩 정부는 중국 본토에 대해 전면적인 입경 금지 조치를 하고, 일본과 이탈리아에도 여행경보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콩 정부는 일본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비홍콩인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 격리와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데 그쳤다.

홍콩 공공의료 노조는 “홍콩 정부의 조처는 ‘이중잣대’이며, 생명보다 정치를 우선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