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확산 막으려면 신천지 교육 및 접촉 대상자 전면 공개해야

신천지 교주 이만희씨가 공개한 '특별 편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도 외에 교육생과 포교대상자의 정보도 모두 보건당국에 제출하고 공개해야 지역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신천지 교주 이만희는 25일 ‘전체 신도 명단을 정부에 제공하겠다’고만 밝혔다.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신천지의 포교 특성상 교육생은 물론 현재 접촉 중인 사람들의 명단과 가정환경 등 개인정보도 갖고 있을 것”이라며 “이 정보를 보건당국과 공유하는 게 지역 감염 확산을 막는 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학습활동과 모임으로 위장한 채 접촉이 이뤄지는 포교 특성 때문에 일반 시민 중엔 자신이 신천지 신도와 접촉했는지 모르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이들 시민이 감염 가능성을 인식하게 하려면 해당 정보가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경호 한국이단상담목회연구소장은 “신천지에서 교리를 교육하고 관리하는 사람은 2만명 내외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정밀 조사가 시급하다. 강 소장은 “최근 성남의 한 확진자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신도 명단에는 없었다”면서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에만 의지하지 말고 보건당국이 직접 정확한 명단을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