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숨진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친형(92)의 사인은 급성폐렴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인은 10남 1녀 중 6남으로 신천지 신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만희 친형이 급성폐렴으로 청도 대남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청도군이 25일 전했다. 고인은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입원했다. 장례식도 대남병원에서 치러졌다. 지하 1층 장례식장에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다.

장례식에 참석한 신천지 신도는 모두 47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지파장과 간부 40명, 부산 신도 7명이다. 앞서 신천지 대구 증거장막 측은 장례식장에 다녀온 신도 50명 중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었다. 다만 장례식에는 중국 신도들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건당국와 청도군의 요청을 접수하고 장례식에 참석한 신천지 신도들의 신원과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장례식 조의금 명단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청도군 관계자는 “이 총회장의 친형은 급성폐렴으로 대남병원에 입원했다”며 “장례식에는 신천지 신도 50여명 정도 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와 신천지 대구 증거장막 확진자의 발병시기 등이 비슷해 연결고리가 있지 않을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며 “대남병원과 신천지의 연관성은 신도가 방문했을 가능성도 있고 일부 종사자 중에 신도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