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지난 4일 게재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25일 오후 6시30분 기준 20만5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는 통상 한 달 안에 답변을 해왔기 때문에 다음 달 25일쯤 대통령 탄핵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한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 상태가 지속돼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국민들이 구입하기도 어려운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다.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 금지를 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6월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대해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법재판소가 결정할 사안이며, 삼권분립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답변 여부와 형식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