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을 언급하며 “종교의 자유를 말할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신천지는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25일 이같이 말했다. 또 “신천지 신도들은 많은 시민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신천지도 피해를 입었지만 스스로 피해자가 될 확률을 높이는 위험한 행동을 했다. 그 행위로 타인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했고 국가적인 피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신천지는 협조하겠다고 말만 하지 말고 얼마나 손해를 보든 최신 업데이트한 신도 정보를 질병관리본부에 줘야 한다”며 “종교를 따지기 전 인간의 도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확진자를 살릴 사람은 이만희가 아니다”라며 “의료진만이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서울·경기 지역은 신천지 시설을 폐쇄 조치했으나 대구·경북은 시설 폐쇄도 하지 않고 있고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적 행정력 발동도 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다. 그는 “눈물 흘리기 직전의 표정을 하면서 신천지에 협조해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고 비판했다.

앞서 권 시장이 “중국인 입국을 차단했어야 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정치적이다.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이라고 공격하고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국인 입국을) 안 막아서 나라가 이렇게 됐다고 말하고 싶은 것 같다”며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 시민의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