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연인 사이였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버린 20대 남성과 공범이 체포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씨(27)를 25일 붙잡았다. 그가 숨진 여성의 시신을 유기할 때 도운 공범 20대 B씨 역시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연인 사이였다. 현 여자친구가 전 여자친구의 시신 뒷처리를 도왔다.

A씨는 지난달 초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연인이었던 C씨(29)를 주먹으로 폭행하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후 시신을 가마니에 넣은 뒤 인천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공터에 유기했다.

이때 B씨가 범행을 도왔다. 피해 여성의 시신을 아라뱃길 인근에 유기하기 위해 범행 장소인 강서구 빌라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는 과정에 동행한 정황을 확보했다.

피해 여성의 시신은 25일 오전 10시경 발견됐다. 옷을 모두 입고 있었고 가마니에 들어있었다. 부패는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11시50분경 강서구 한 빌라에서 A씨와 B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장소 주변 CCTV 영상을 토대로 고인의 신원을 특정했고 연인이었던 A씨와 그의 지인인 B씨의 동선이 이곳에 머물렀던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A씨가 사체를 유기할 때 함께 있었다”며 “범행을 공모했는지는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