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경기도 과천시 모 상가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 모습.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슈퍼 전파’ 의혹을 받는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이 지난해 12월까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시작된 곳이다.

26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 지역에 머무는 신천지 신도는 약 200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에서 주기적인 모임을 가졌고,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나서야 만남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확산 절정 시기에도 포교 활동을 해왔다는 주장도 있다. 현재는 대부분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신천지 신도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누구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며 “코로나19가 퍼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에야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에도 온라인 설교 등을 계속했으나 대부분의 신도는 지난달 말 음력설 이후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SCMP에 말했다. 중국 내 신천지 신도는 약 2만명으로 대부분 베이징, 상하이, 다롄, 선양 등 대도시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천지 처소집회소에서 일했던 한 상하이 주민은 SCMP에 “교회의 비밀스러운 성격때문에 당국은 그들을 단속하기 힘들었다”며 “신천지 상하이 지부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300~400명씩 모이는 모임을 가졌다”고 증언했다.

또 “상하이 신천지 처소집회소는 많은 단속을 당했고 경찰이 그곳 지도자들에게 자주 이야기 했다”면서도 “그러나 신도들은 단속이 느슨해질 때를 틈타 8~10명씩 소그룹 모임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관련 의혹 일부를 부인한 또 다른 신천지 신도는 “바이러스가 우리로부터 퍼졌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우한 내 신도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한 내 신천지 신도가 코로나19 확산 후 한국을 방문한 적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후 우리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를 잘 알고 있지만, 정부와 마찰을 빚고 싶지 않기 때문에 우리를 변호하지 않고 있다”며 “이 위기를 벗어나기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