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균과 정민경이 부부의 연을 맺는다.

복수의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균과 정민경은 오는 6월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의 연애 스토리와 결혼 준비 모습은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 공개됐다.

김정균과 정민경은 KBS 공채 탤런트 동기 모임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모두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둘은 2년 동안 교제한 뒤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김정균은 데뷔 후 드라마 ‘내일은 사랑’ ‘소금 인형’ ‘성균관 스캔들’ ‘한반도’ ‘전설의 마녀’ 등에 출연했다. 영화 ‘시라소니’ ‘7월 32일’ ‘위선자들’ ‘지렁이’에서도 활약했다. 2018년에는 연극 ‘여도’ 무대에 서며 또 한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2017년부터는 ‘불타는 청춘’에 합류해 예능에서도 얼굴을 비쳐왔다.

정민경은 데뷔 초 이국적인 외모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각종 드라마와 영화 출연은 물론 CF에도 자주 출연해 인기몰이 했다. 그러다가 사업가로 변신하며 연예계를 떠났다.

김정균은 1999년 승무원 출신 여성과 결혼했으나 9년 만인 2008년 이혼했다.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불타는 청춘’에서도 “6년간 이혼 소송 때문에 힘들었다”며 당시 심경을 밝힌 적 있다. 재혼인 김정균과 달리 정민경은 초혼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