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지난해 12월까지 신천지 우한서 모임 가져”



신천지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서 모임을 가졌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5일 익명의 신천지 교인을 인터뷰해 이같이 전했다.

스스로 신천지 신도라 밝힌 28세의 유치원 교사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코로나 19가 확신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회원들이 1월 말 춘제가 시작할 때 거주지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우한에 신천지 신도가 200여명 있다며 설교 등을 온라인으로 1월 말까지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내 신천지 신도는 2만명 정도로 베이징과 상하이 다롄 창춘 심양 등 대도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전 선교사로 스스로를 밝힌 빌 장(33)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단체의 비밀스러운 성격 때문에 효과적인 단속이 어렵다"며 "8~10명으로 구성된 소규모 그룹에서 모임을 계속하다 감시가 완화됐을 때 그룹화 했다"고 소개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