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초콜릿 조각상. sntv 트위터 캡처

포르투갈 출신의 초콜릿 공예가인 쇼콜라티에가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모델 삼아 초콜릿 조각상을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BBC는 26일(한국시간) ‘맛있는 오른발-초콜릿으로 만든 실물 크기의 호날두’라는 사진과 함께 “포르투갈의 쇼콜라티에가 유벤투스의 공격수 호날두의 실물 크기 초콜릿 조각상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 초콜릿 조각상을 만든 주인공은 포르투갈의 쇼콜라티에 호르헤 카르도주다.

초콜릿 호날두의 무게는 무려 120㎏이고, 높이는 187㎝다. 실제 호날두의 키와 똑같이 제작됐다.

초콜릿 유니폼에는 호날두의 소속팀인 유벤투스 마크와 협찬사인 나이키 로고까지 박혀 있다.

카르도주는 ‘초코날두’라고 이름이 붙여진 조각상을 만드는 데 200시간, 약 8일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팬들을 만난 ‘초코날두’는 포르투갈 서북부 오바르에서 열리는 카니발에 전시됐고, 향후 마데이라에 있는 호날두 박물관으로 옮겨져 전시될 예정이다.

호날두는 이미 2017년에 고향 마데이라에 공항이 생기면서 조각상이 만들어졌으며 레알마드리드 박물관에 조각상이 만들어져 전시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이탈리아 한 축제에서 거대한 종이 로봇으로 형상화되기도 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