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31번 환자 접촉 신천지 신도…당국, ‘자가격리 대상’ 두차례 통보
대구→춘천→남양주 대중교통 이용…4일간 마트·은행 등 방문

경기 남양주시는 26일 부부인 77세 남성과 72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대구시민으로, 이 중 여성이 31번 확진 환자와 접촉한 신천지 신도며 자가격리 대상자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성은 지난 21일 대구 서부보건소에서, 이틀 뒤인 23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자가격리 대상자’라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두 차례 받았다.

하지만 이 부부는 자가격리를 지키지 않고 지난 22일 대구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터미널에 도착한 뒤 다시 전철을 타고 딸이 사는 남양주 화도읍에 간 것으로 남양주시는 파악했다.

이 여성은 보건당국 조사에서 “자가격리 대상인 줄 몰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딸들의 집에 간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화도읍에는 50세와 44세인 두 딸이 다른 가족 없이 함께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부부는 경춘선 천마산역에서 내려 마중 나온 큰딸과 함께 집에 도착했으며 4일간 마트, 은행, 약국 등을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이 발열 증세가 나타나자 지난 25일 남양주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딸의 집에 머물렀다.

26일 오전 8시 20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음압병실이 없어 딸 집에서 대기 중이다. 음압병실이 확보되는 대로 긴급 이송될 예정이다.

두 딸 역시 자택격리 중이며, 코로나19 감염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남양주시는 이들 부부와 딸이 방문한 장소 등을 일시 폐쇄하고 소독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경기도 역학조사팀과 함께 이들 부부와 두 딸의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작은딸은 구리시 내 수택동 아동센터에서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남양주시는 이 같은 내용을 구리시에 통보했다.

구리시는 해당 아동센터를 폐쇄한 뒤 소독 방역을 벌였으며 이곳을 이용하던 아동 28명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택에 머물도록 조치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