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왼쪽)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전국 신천지증거장막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정부는 지자체에 명단을 전달,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신도를 우선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젯밤 신천지 교회로부터 전체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며 “지자체에 명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자체들은 (각 지역) 신도를 대상으로 호흡기 또는 발열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한 뒤 (지자체에서) 자택을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자체에 신천지 신도 명단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보안을 강조했다고도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자체에 또 다른 차별과 불신을 야기하지 않도록 유의하며, 감염병 방지를 위한 목적 이외의 유출과 사용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대구 신천지증거장막 신도 9000여명 중 유증상자 약 1300여명은 이날 중 검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나머지 신도는 증상 발현 여부 등을 보고 우선순위를 결정해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명단을 수령한 지자체에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르면 내일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