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의 보건 분야 전문가들이 한국 보건당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처리 속도와 규모에 감탄을 표하고 있다. 한국의 코로나19 진단검사의 처리량과 신속성은 물론 하루 2번 공식 브리핑 등을 통해 공개하는 정보의 투명성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스콧 고틀리브 미국 식품의약국(FDA) 전 국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통계자료를 공개하며 “한국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보고는 매우 상세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은 거의 2만명이 이미 진단 검사를 마쳤거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한국은) 상당한 진단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고 적었다.
스콧 고틀리브 FDA 전 국장 트위터 캡처

세계적인 메르스 전문가인 마리온 쿠프먼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의대 바이러스과학부 과장도 24일 트위터에 한국 보건당국이 2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검사를 했고, 600여명의 확진자를 판정했다는 트윗 내용을 리트윗했다. 그러면서 “한국 검사실의 능력이라니…와우!”라고 적었다.

마리온 쿠프먼스 트위터 캡처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을 다른 나라와 비교하는 글도 올라왔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한국의 진단 현황과 비교할 때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가 적은 일본에서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그는 24일 트위터에는 “일본은 한국만큼 검사하지 않고 있다. 일본은 전체 확진자 대비 연결고리가 없는 사례의 비율이 높다”며 “일본이 거대한 핫스폿(거점)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른 트윗에서도 “일본은 겨우 1500명 정도 검사했는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을 제외하고도 확진자가 146명”이라며 이미 확진자가 상당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데이비드 림 트위터 캡처

미 매체 폴리티코의 데이비드 림 보건 담당 기자도 24일 트위터에 “한국은 2만7852명을 검사했다. 미국은 아직 이러한 검사 역량을 갖지 못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전문가는 한국의 뛰어난 진단 능력으로 인해 코로나19의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어난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했다.

안드레이 아브라하미안 한국조지메이슨대 방문 연구원은 시사주간지 타임에 “한국의 확진 사례가 어떤 면에서는 많아 보이겠지만 이는 한국의 높은 진단 역량과 언론의 자유, 민주적이고 책임 있는 체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것을 갖춘 나라는 극히 소수”라고 극찬했다.
빈센트 리 트위터 캡처

반면 자신을 로이터 중국 지사의 속보 담당 에디터라고 소개한 빈센트 리는 23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한국 당국은 검사 가능한 최대 규모가 현재 1만명이라고 한다. 검사 결과는 6시간이면 나오나 문제는 진단 키트가 가끔 음성으로 잘못 판정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