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국내 저소득 가정 여아 위해 손소독제와 유기농 생리대 전달

김태일 기아대책 경인&SME부문장(왼쪽)과 인플루언서 ‘와이블랑’이 25일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본부에서 진행된 기부물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대책 제공

국제구호개발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국내 저소득 가정 여아의 건강한 생활을 위해 25일 유기농 생리대와 손소독제 등 기부물품을 전달했다.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사옥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SNS인플루언서 ‘와이블랑’ 신완희 부스터스 대표, 기아대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와이블랑과 부스터스가 기부한 유기농 생리대 699개와 손소독제 500개는 전국의 기아대책 결연아동과 기아대책이 운영하는 지역아동센터 ‘행복한 홈스쿨’에 전달할 예정이다.

와이블랑은 “저소득 가정 여아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고 자신이 소중한 존재임을 인지시켜주고 싶어 기부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김태일 기아대책 경인&SME부문장은 “어느 때보다 소외이웃들을 향한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기초적인 위생용품도 구하기 힘든 아동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