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쓰레기 같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진서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진서연이 마스크 가격 폭리 현상에 분노를 표했다.

진서연은 2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수술용 마스크 50매를 11만4000원에 판매하는 쇼핑몰 사진을 올렸다. 마스크 한 개당 약 2280원인 셈이다.

그녀는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 쓰레기. 워킹 데드랑 뭐가 다르냐”라고 썼다.

진서연 인스타그램 캡처

진서연은 이후에도 “100명이 다 되는 배우들과 스태프들 매일 좁은 공간에서 지지고 볶는다. 이 상황을 중지할 수도 없고 마스크도 없단다. 아니 못구한다. 그래도 촬영을 해야한다니 기가 막힌다”라며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 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밝혔다.

해당 발언을 두고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설전이 일었다. 그러자 진서연은 “인간의 기본 생존권에 관한 이야기를 비틀고 흔들고 뒤집어 해석하다니. 한심하다”고 응수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고 있다. 마스크가 제대로 공급·유통되지 않자 국민의 불안이 가중됐으며 한달 사이 마스크 가격은 크게 폭등했다.

진서연은 현재 OCN 주말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 황하영 역으로 출연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