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센터교육생 연간 3만명, 섭외 대상자만 40만명” 전수조사 시급하다

이들 명단 확보도 시급. 한국교회와 명단 공유해야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6일 전북 전주시 신천지 하늘문화센터에서 전라북도 관계자들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의 행정명령을 집행해 시설을 폐쇄하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신천지 집단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며 사이비 교리를 전파하는 데 이용하는 복음방 및 센터의 교육생만 연간 3만명에 이르고, 포교 대상으로 삼는 ‘섭외 대상자’는 40만명에 이른다는 관측이 나왔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

유영권 한국종교이단문제연구소장은 2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정부가 입수한 명단만으로는 신천지의 실체를 파악하기엔 부족하다”면서 “해당 명단 외에 복음방이나 센터에서 교육 받고 있는 교육생만 연간 3만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유 소장은 신천지가 매년 포교 대상으로 삼는 섭외 대상자를 40만명으로 추산했다.

유 소장은 “신천지 신도들은 매년 자신들이 목표로 삼은 섭외 대상자들을 지속적으로 만나고 다니며 포교 활동을 한다”면서 “신천지가 밝힌 신도수 20만명의 정확한 명단 뿐 아니라 이들 섭외 대상자들에 대한 명단 확보도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신천지 신도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섭외 대상자들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 그 피해는 지금보다 더 클 수밖에 없다.

유 소장은 정부가 확보한 명단을 한국교회와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정통교회에 몰래 잠입한 신천지 신도들을 통해 일반 성도들에게까지 감염이 확산되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감염이 확산돼 방역당국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신도 정보 유출을 우려해 정보 공유 요청에 소극적으로 대응했다가는 더 큰 화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5일 저녁 신천지 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며 “지자체에 명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