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세계적인 히트곡 ‘머시(Mercy)’를 부른 영국 가수 더피(사진·35)가 수년간의 공백을 깨고 근황을 전했다. 수일간 약물을 동반한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백과 함께였다.

25일(현지시간) 더피는 인스타그램에 “여러분들은 내가 왜 사라졌고 어디로 갔는지 궁금했을 것”이라고 운을 뗀 뒤 “사실은 성폭행을 당하고 약물이 투여돼 여러 날 붙잡혀 있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더피는 “지금은 괜찮고 안전하다. 믿어달라”고 안심시키면서도 “나는 성폭행을 당했고, 약물을 투여 당했으며, 수일간 감금당했었다. 물론 나는 살아남았다. 회복하는 데는 시간이 걸렸다”고 고백했다.

그동안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지 못했던 이유에 대해선 “내 눈 속의 슬픔을 세계에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며 “심장이 부서진다면 어떻게 노래할 수 있을지 나 자신에게 질문했었다”는 말로 고통스러웠던 심정을 표현했다.

더피는 2008년 독특한 음색과 박자감을 갖춘 ‘머시’가 수록된 데뷔 앨범 ‘록페리’로 전 세계적인 스타가 됐다. 이듬해 그래미상과 영국 브릿 어워드를 수상하며 음악성도 인정받았다.

하지만 2010년 두 번째 앨범은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고, 2015년 영화 ‘레전드’에 조연으로 출연한 이후 자취를 감췄다.
더피 인스타그램

더피는 “지난 10년간 수천의 수천의 날들 동안 나는 내 가슴 속에 다시 햇살이 들기를 원했고 지금은 다시 햇살이 비추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마음의 상처가 나아졌다고 했다.

그는 이제서야 성폭행 피해를 털어놓는 이유에 대해선 “한 기자가 나에게 연락을 해왔고 지난해 여름에 이 모든 것들을 그 기자에게 말했다”며 “그는 친절했으며 드디어 이야기하게 됐다는 점이 굉장히 놀라운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더피는 납치와 성폭행의 주체가 누구인지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추후 공개될 인터뷰에서 모든 의문에 대한 답을 공개할 것이며 인터뷰 음성 파일 또한 수주 후에 SNS에 올리겠다고 예고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