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끼고 출근하는 시민들. 국민일보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제대로 막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코 밑에 걸치거나 무의식적으로 겉면을 만져서는 안된다는 방역 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마스크는 내 비말이 다른 사람이나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도록, 또는 다른 사람의 비말이 내 호흡기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쓰는 것이다. 마스크 겉면은 더럽다고 보면 된다”며 마스크를 올바로 착용하는 방법에 대해 안내했다.

정 본부장은 마스크를 꼭 써야 하는 상황의 우선순위로 △발열과 호흡기 질환자 △의료기관 방문 시 △고령·만성질환자가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 등 세 가지를 꼽았다.

질본에 따르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가능한 집에 머무르고 외출 시에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기침을 할 때에는 다른 사람과 일정한 거리를 두고 손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증상이 있는 사람이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에는 마스크를 써야 의료진과 본인 모두 보호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는 위험이 큰 만큼 사람이 많은 곳은 되도록 가지 않도록 하고, 가야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했다.

질본은 “마스크를 벗은 뒤 반드시 손을 씻고 끈을 잡고 벗은 뒤 폐기해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 본부장은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해도 되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다시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