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미국 뉴욕타임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한국과 중국 정부의 대응 방식을 비교하며 중국과 달리 시민의 자유를 허락한 한국의 대응이 성공하면 민주사회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대구는 지금 한산하지만 대구 시민들은 일상 생활을 보내고 있다”며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고 패닉에 빠진 대구의 모습을 보도했다.

NYT는 “공공도서관, 박물관, 교회, 법원 등이 모두 문을 닫았으며 유치원에서 대학까지 개학이 연기됐다. 지하철은 승객이 평상시보다 반으로 줄었고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다”며 “그러나 우편 배달원들은 마스크를 쓰고 골목길을 누비고 서문시장은 방역작업을 마치고 다시 문을 열었다. 수백 개의 작은 가게는 여전히 문을 닫았지만 어떤 가게들은 상품을 진열해놓고 있다. 많은 식당들은 문을 열고 손님을 기다린다”고 전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대구를 방문한 사실도 강조하며 양국 지도자의 대응을 직접 비교하기도 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발병 초기에 모습을 보이지 않아 비판 받았다. 또 의사들의 경고를 묵살하고 침묵하기도 했지만 문 대통령은 대구를 찾아 지원을 약속하고 시민들을 격려했다는 것이다.

NYT는 이어 “한국의 조치는 1100만명 시민의 자택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이동을 제한시킨 중국 우한과는 대조를 이룬다”며 “한국에서 감염을 억제하는 전략이 성공한다면 바이러스가 퍼지는 중에도 시민의 자유를 누리게 하는 민주사회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