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연합

중동 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새 65명 늘어나 모두 216명이 됐다.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을 제외하고 이집트·이스라엘 포함한 이 지역에서는 26일 하루 동안 65명의 확진자가 더 발생했다. 전날 65명이 추가된 데 이어 확산세가 빨라지고 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이란이다. 이날만 44명이 추가돼 총 1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많은 19명으로 증가했다.

이란은 지난 19일 확진자 2명이 처음 발생했다. 그러나 발표 5시간 만에 모두 사망한 뒤 중부 종교도시 곰을 중심으로 인명피해가 빠르게 늘고 있다. 중국을 제외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가장 많고 중동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사망자가 발생한 사례다.

중동 각 정부 보건 당국의 공식 집계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된 곳은 바레인 3명(총 26명), 쿠웨이트 17명(총 25명), 레바논 1명(총 2명) 등 3개국이다. 이들 모두는 새 확진자가 최근 이란을 여행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동에서 확진자가 보고된 나라는 모두 9개국이며 이란, 이라크, 레바논, 이스라엘, 쿠웨이트, 바레인, UAE, 오만, 이집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