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부 지자체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형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차에서 내리지 않고 검사를 받는 방식이다.

세종시는 26일 오후부터 조치원읍 세종보건소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의심증상이 있는 시민은 세종보건소 선별진료소까지 차를 타고 가 내리지 않고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충남대병원세종의원과 세종보건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검체채취를 마친 유증상자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집으로 돌아가 자가격리 하면 된다.

문진부터 체온 측정, 검체 채취까지 10분 안에 가능하다. 보통 1명을 검사하면 진료실 소독까지 평균 30분이 소요됐지만 이를 절감할 수 있다. 대기시간도 단축된다. 의심증상이 있는 환자가 몰리면 5~6시간 정도 대기한 후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환자끼리 교차 감염 우려도 있었다. 진료과정에서 감염 위험이 높았던 의료진도 보호할 수 있다.

영국 BBC 특파원인 로라 비커 기자는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방식을 보고 놀라워했다.

“The amazing doctors in Deagu here in South Korea sent us this. A picture of their new drive- thru coronavirus test facility. Such a clever idea and so quickly set up”

그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사진을 올리고 “한국 대구에 있는 놀라운 의사들이 우리에게 이 사진을 보내줬다”며 “코로나19의 새로운 진료 방식인 드라이브 스루다. 한국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빨리 자리잡게 했다”고 적었다.

경기 고양시도 최근 덕양구 주교 제1 공용주차장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인 고양 안심카(Car)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