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왼 쪽부터 류정호 김태영 문수석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한국교회총연합 제공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이 신천지 이만희 교주에 대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직접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한교총은 26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신천지와 이만희 교주의 직접 사죄와 정부 당국의 적절한 대처를 요구하고 한국교회에 기도를 요청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교총은 “신천지는 극단적인 시한부 종말론에 기초해 교회를 분열시켜왔으며, 폐쇄적이고 밀교적인 포교방법을 사용해 기독교 주요 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판명된 집단”이라면서 “이만희 교주는 직접 국민 앞에 사죄하고 방역 당국이 요청하는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협력하라”고 말했다.

정부에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돼 사회적 파장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감염병 발생지역인 우한지역뿐만 아니라 중국 일원에서 출발한 이들의 국내 입국에 제한조치를 시행해달라”고 요구했다.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 국민이 감염사태 대처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입수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불필요한 지역감정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도 요청했다.

한국교회에는 “다중의 집회와 주중 교회시설 사용을 최소화하고, 모든 교인에게 개별적으로 연락해 신앙을 격려하며 용기를 주기 바란다”면서 “지역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이 코로나19 예방과 진료에 소외되지 않도록 살피자”고 독려했다.

오는 3월 1일과 8일 주일예배에 감염방지를 위한 방역과 예방조치를 충실히 할 것과 교단의 지침에 따라 주일에 가정이나 각자의 처소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드리고 이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길 바란다는 내용도 담겼다.

마지막으로 “3·1운동 101주년 기념일인 3월 1일(주일)에는 한민족과 한국사회를 위해 기도하자”면서 “겸손하게 하나님께 자비를 구하고, 매일 시간을 정해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기도하자”고 전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 사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TF는 한교총에 소속 30개 교단 산하 교회에서 일어나는 코로나19 관련 실제 상황을 공유함으로써 가짜 뉴스를 차단하고, 투명한 정보전달의 역할을 담당한다. 연결번호는 010-7440-6202이며, 문자와 SNS를 통해서도 소통할 수 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