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무원 숨진 채 발견…“코로나 업무로 야근 많아”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원 업무를 맡은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7일 오전 1시쯤 전북 전주시 효자동 한 아파트에서 전주시청 공무원 A씨(43)가 방에서 쓰러진 것을 아내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1시쯤 퇴근한 뒤 피곤하다며 작은 방에서 잠을 청했다. 이후 아내는 잠든 A씨가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타살 흔적이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의 아내는 “최근 남편이 야근 등이 많아 피곤해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주시청에서 코로나 관련 지원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유족 측에 확인했다”며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