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게임물 관련사업자 대상 법정교육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에 교육동영상을 배포했다고 27일 밝혔다.

게임물 관련사업자 교육은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제9조 제3항에 따라 PC방과 청소년 게임장 등을 운영하는 사업자(또는 관리책임자)가 필수적으로 받아야한다. 해당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은 연 3시간 범위 내에서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데, 미 이수 시에는 과태료 등을 부과할 수 있다. 이 교육을 통해 게임물 관련사업자는 법률 등의 준수사항을 숙지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각 지자체가 게임물 관련사업자 교육 개최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교육동영상을 전국 지자체에 배포하게 됐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교육동영상은 ▲등급분류 및 사후관리 절차 ▲게임물의 이해 ▲게임물 관련 사업자 준수사항 등 게임물 관련사업자가 반드시 숙지해야할 법률·제도 내용과 실제 사례, 체크리스트 등을 담아 이해하기 쉽게 제작됐다. 교육동영상은 1시간 이내, 총 8강으로 구성됐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