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조직적 은폐, 신천지 압수수색 시급”

전피연 기자회견 열고 교주 이만희 구속수사 촉구... 검찰에 고발장 제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회원들이 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27일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 이만희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한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전피연은 고발장에서 “신천지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에 거짓으로 대응해 왔다”면서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비밀모임을 여전히 진행하며 감염자가 뒤늦게 신천지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의 정체성을 감추기에 급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천지 총회 보고에 따르면 전체 신도수는 30만명이지만 입교 대기자 7만명과 중요 인사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집회 장소 429개도 누락했다”면서 “이처럼 질본에 제출한 집회 장소와 신도수는 실제 수와 상당 부분 차이가 있다”고 비판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역학조사를 거부 방해하거나 거짓 진술,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전피연은 조직적 은폐혐의가 특유의 거짓 교리 때문이며, 압수수색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전피연은 “이런 현상은 신천지가 코로나19의 감염보다 자신의 정체성이 드러나는 것이 더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기 있기 때문”이라면서 “지역사회의 감염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신천지 조직의 보호를 위해 조직적으로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의 숨겨진 포교 장소와 신도 등 실체가 드러나지 않고 밀행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 확산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신천지 본부와 대남병원, 대구 신천지 집회 장소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전체 신도 명부, 대남병원 장례식장 CCTV를 시급하게 확보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관계자가 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성호 기자

전피연은 또 이만희 교주의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 정치개입 의혹, 비자금 조성 및 정치권 로비 의혹도 고발장에 추가했다.

이 단체는 “이만희가 신도들에게 사리사욕 없이 재산을 관리한다고 했지만, 내연녀였던 김남희 명의로 100억대가 넘는 재산을 취득했다”면서 “경기도 가평 별장과 선촌리 별장, 청평면 토지, 경북 청도군 토지 및 건물, 차명계좌 등 업무상 횡령이 의심되는 재산”이라고 밝혔다.

신강식 전피연 대표는 이날 서울 대검찰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천지는 종교적 이단 수준을 넘어 잘 짜인 지능적 종교사기 집단”이라면서 “신천지는 자신들이 종교기관이라고 하는데 실상은 평범한 시민을 끌어들여 인생을 파괴하는 범죄집단”이라고 지적했다.

신 대표는 “신천지가 코로나19라는 전염병 심각 상태를 초래한 것은 국민보건보다 자신의 정체성을 숨기는 모략 전도를 우선시했기 때문”이라면서 “사기 종교집단으로 인한 사회적 해악을 뿌리 뽑기 위해선 압수수색과 교주 구속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부산 포항 천안 등에서 온 신천지 피해자들이 가출 자녀의 신병확보와 복귀, 이만희 교주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에 한국교회가 감염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신천지 명단을 넘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중국 우한에 파견됐던 신천지 인사들의 신병확보도 요청했다.

전피연은 2016년 설립했으며, 청춘반환소송 등 신천지의 사기 포교 행태와 가출 이혼 폭력 가정파괴 등 반사회적 행태를 알려왔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