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 뉴시스

모텔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장대호(39)씨의 항소심에서 피해자의 유족이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하며 오열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 표현덕 김규동 부장판사)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장씨의 항소심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유족들이 출석해 진술할 기회를 얻었다.

재판부가 중국 교포 출신인 피해자의 유족들을 위해 통역사를 준비했지만 유족들은 직접 우리말로 진술을 이어갔다.

먼저 피해자 어머니는 “아들이 18살 때 한국에 와 고생스럽게 살아왔는데 이렇게 잔인하게…”라며 흐느꼈다. 이어 “장대호는 잔인하게 사람을 죽이고도 반성하는 모습이 하나도 없다”며 “유족에게 장난을 치고 손을 흔드는 등의 행동은 진짜 용서를 할 수가 없다”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그러면서 “손주가 이 사건을 나중에 알면 상처를 받아 사회생활을 잘 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며 “장대호가 나오면 또 피해자가 생기니 나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판결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피해자 어머니는 진술을 마치고 방청석으로 돌아가는 중 눈물을 흘리며 바닥에 주저앉기도 했다. 이에 주변 부축을 받으며 법정을 나섰다.

피해자 부인도 이날 재판에 참석해 “남편을 잃고 저도 자살까지 생각했으나 어린 아들 생각에 살고 있다”며 “아들이 매일 아빠를 찾고 있는데 어떻게 답해줘야 할지 모르겠다. 다른 애들은 아빠가 있는데 우리 아빠는 언제 돌아오냐고 자꾸 묻는다”고 말하고는 울먹였다.

이어 그는 “살인자 장대호는 한 가정을 산산조각 내도 재판에서 반성은커녕 제 남편이 시비를 걸어서 살해해서 자신에게 잘못이 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제 남편을 끔찍하게 살해한 살인자와 같은 하늘 아래에서 살아야 하는 것이 너무 고통스럽다. 장대호를 사형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당초 재판부는 이날 검찰 구형을 듣고 결심을 하려 했으나 검찰 측이 공소장 변경을 신청하면서 재판을 속행하기로 했다. 검찰 측은 “1심 이후 증거가 추가로 발견돼 공소장을 변경하고 추가 증거신청을 한다”고 밝혔다.

이에 재판부는 “기존 공소장과 기본 범죄사실이나 구성요건의 변화는 없는 것 같다”며 공소장 변경 허가 여부를 다음 기일에 정하기로 했다.

앞서 장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에서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고 시비를 걸며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범행동기를 밝혔다. 또 취재진을 향해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으로 피해자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막말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후 1심은 장씨에 대해 “피해자와 사법부까지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구적으로 격리하는 것만이 죄책에 합당한 처벌이라고 생각한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