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군의 심장부로 불리는 충남 계룡대 매점(PX)에서는 간부에게만 마스크를 판매해 병사를 등한시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계룡대 PX에서는 지난 24~25일 이틀간 한시적으로 마스크를 판매했다. 한정된 물량을 확보한 탓에 선착순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하는 방식으로 판매됐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시중에서도 쉽게 구할 수 없는 마스크를 사기 위해 계룡대 근무자들이 길게 줄을 지어 기다리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계룡대에 상주하는 일반 병사들은 이 줄에 설 수조차 없었다. 병사들을 대상으로는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간부들이 많이 근무하는 계룡대 특수성을 고려해 병사들에게는 판매를 제한한 사실이 맞다”고 전했다. 이 같은 방침이 세워진 이유에 대해서는 “간부는 마스크를 받지 못하지만 병사들은 1달에 마스크 10매를 받아 사용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휴가·외출·외박·면회까지 통제지침을 받는 병사들은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보급받은 마스크만으로는 부족해 생활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장병 A씨는 “간부들은 근무시간 전후나 집에 있는 가족들이 대신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며 “일반 마트를 다닐 수 없는 병사들이 기댈 수 있는 곳은 복지마트뿐”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같은 공간에 있으면서도 병사에게만 판매 제한을 두는 것에 서러움을 느꼈다”면서 “마스크 1개를 3∼4일씩 쓰면서 불안함 마음이 드는 현실이 슬프다”고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계룡대 PX에서도 시중 마트처럼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도 문제가 됐다. A씨는 “군 관계자들이 면세품을 줄지어 사면서 병사들은 뭐 하나 제대로 살 수 있는 것이 없다”면서 “밖에서 구할 수 있는 물품을 사 가면서 장병 소비 활동을 막는 것은 안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즉석식품과 위생용품 등 생필품 구매량을 제한하고 부족한 물품을 수시로 발주해 판매에는 큰 지장이 없다는 입장이다. 또 3월부터는 계룡대에서 생활하는 군 장병에게 마스크를 하루에 한 개씩 지급하겠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