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이 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해 사례를 증언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