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중국대사관은 27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시에 의료용 마스크 2만5천여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주한중국대사관은 27일 긴급 조달한 2만5000여개의 의료용 마스크(KF94, N95)를 대구로 보냈다고 밝혔다.

마스크는 대사관 예산으로 구입했으며 일부는 대사관 직원들이 기부했다.

마스크를 운송하는 화물차에는 최치원 선생의 시구 “도불원인(道不遠人) 인무이국(人無異國)”과 “대구 힘내세요! 중국도 한국을 응원합니다!”란 현수막을 달았다. 도불원인 인무이국은 ‘도는 사람과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나라에 따라 다르지 않다’는 의미로 국적은 다르지만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양국 관계를 나타낸다.

주중대사관은 중국이 코로나19 발병 초기 큰 어려움을 겪을 때 한국 정부와 기업, 국민으로부터 받은 도움에 보답하고자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한국 국민들이 보여준 우호와 정에 감사하는 의미”라며 “대사관에서는 앞으로도 계속 여러 가지 방역물자를 마련하고 한국인이 전염병을 극복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