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생하는 대구 지역 재학생 및 가족에게 마스크 1000개를 전달했다.

인천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초 재난대책본부를 구성 안전한 캠퍼스 환경 조성 및 학사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2월 졸업식, 3월 입학식을 취소했고 개강일을 3월 2일(월)에서 16일(월)로 2주간 연기 했다.

또 중국입국 유학생에 2주간 기숙사 보호조치를 시행하고 있고, 개강후 온라인 강의 진행, 건물별 출입구 일원화 등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조동성 총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및 마스크 구입으로 힘들어하는 대구지역 재학생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대학 전 구성원이 힘을 합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어려움을 이겨내자”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