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으로 졸업식이 취소된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지난 24일 꽃을 파는 상인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학교를 찾는 졸업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세대가 개강 이후 2주간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27일 연세대에 따르면 이날 대학 교수들에게 김은경 교학부총장 명의로 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강의실 전면 폐쇄와 개강 후 2주간 비대면·온라인 수업을 결정했다”는 내용의 메일이 발송됐다.

해당 메일에는 “개강 후 최소 2주간 비대면·온라인 수업 원칙은 여러 사람이 밀집된 강의실을 통해 감염병이 확산되는 것을 미연에 막아 모든 구성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하는 불가피한 조치”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2020학년도 1학기 강의를 담당하시는 모든 교수님들께서는 이 점 널리 양해하시어, 강의실 수업을 대체할 수 있는 비대면·온라인 수업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적혔다.

이어 “구체적인 수업 방식과 이에 따른 지원 방안은 관련 부서에서 안내드릴 예정”이라며 “급작스런 수업 방식 변경을 준비하기에 시간이 촉박하지만, 충실한 강의가 되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는 당부가 포함됐다.

연세대 측은 구체적인 비대면 수업 방식을 논의해 다음주 세부 진행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측은 “학생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비대면 수업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대학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더라도 개강을 연기하지 않고 재택 또는 원격 수업을 진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수업일수를 1~2주 단축하는 법령 개정 방안도 제안하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날 각 대학 교무처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검토안과 함께 1학기 학사운영 방안 관련 의견을 제출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