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업가 납치·살해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9개월여간 도주 생활을 한 폭력조직 ‘국제PJ파’ 부두목 조규석(60)이 결국 구속됐다.

의정부지법 영장전담부는 27일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조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재도주 우려 등을 인정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오전 의정부지법에서 조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렸으나 조씨는 출석을 거부해 서류 심사만 진행됐다.

법원은 조씨의 범죄 혐의가 중하고 장기간 도주한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 발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지난해 5월 19일 광주에서 공범들의 도움을 받아 사업가 A씨(56)를 납치해 살해한 후 경기도 양주시 한 공영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범 홍모(61)씨와 김모(65)씨는 강도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2월 12일 징역 5년, 징역 12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조씨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기소된 친동생 조모(58)씨도 지난해 12월 13일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공범들이 모두 붙잡혀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조씨는 9개월간 도피행각을 이어갔다. 도피행각이 6개월간 이어지자 경찰은 지난 1월 1일 중요지명피의자 종합공개수배 명단에 조씨를 포함해 전국 경찰서에 배포했다.

조씨는 9개월간 도피 생활을 하던 중 지난 25일 충남 아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조씨는 경기북부경찰청 조사실에 들어서면서 “이번 사건은 주가 조작과 무자본 M&A의 폐해”라고 말한 바 있다. 조씨는 사건 내용 일부는 인정하나, 주요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