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나사렛국제병원(이사장 이강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질환자와 일반환자의 동선을 분리해,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이다.

나사렛국제병원은 ‘국민안심병원’이 지정되기 전인 21일부터 호흡기질환 환자를 분리한 안심진료센터를 선제적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이 병원은 선별진료소, 안심진료센터, 일반외래의 3가지 진료방식으로 운용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