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현지시간) 아시아나 OZ349편을 타고 난징공항에 내렸다가 현지 당국에 의해 강제격리 당한 한국인이 쓰고 있는 호텔의 객실. 독자 제공/연합뉴스

27일 중국 난징공항에 내린 아시아나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밝혀 주변에 있던 한국인 승객 20여명이 격리됐다.

27일 주상하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출발해 난징공항에 도착한 아시아나 OZ349편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 승객 주변의 다른 승객 약 30여명이 인근의 지정 호텔로 옮겨져 격리 조치됐다. 이 중 한국인은 20여명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아직 초기 단계여서 격리 대상 승객의 정확한 숫자와 이 중 정확히 몇 명이 우리 국민인지는 추가 파악이 필요한 상태”라고 전했다.

난징공항에서는 지난 25일에도 아시아나 OZ349편에서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 승객 3명이 발견돼 65명의 한국인을 포함한 주변 승객 94명이 격리됐다. 격리된 한국인 65명은 여전히 난징 정부가 지정한 격리 호텔에 머무르고 있다.

난징시 보건 당국은 당초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 승객 3명을 대상으로 1·2차 검사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세 사람 모두 음성이라는 판정을 내렸다. 이에 당국은 격리자 94명 전원을 각자의 자택이나 숙소로 돌려보내 입국일로부터 14일까지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최초 발열 증세를 보인 3명 외에 다른 한 사람에게서 또 발열 증세가 나타나면서 현재의 격리 상태를 더 지속하기로 했다. 추가로 발열 증세를 보인 사람이 한국인인지, 중국인인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추가 발열 증세를 보인 사람이 우리 국민이라고 우선 통보를 해 오기는 했지만, 현장에서는 중국인이라는 말도 있어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새로 발열 증세를 보인 승객을 상대로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나머지 사람들의 강제 격리를 이어갈 것인지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현재 난징시에 한 도시에서만 당국에 의해 격리 생활 중인 우리 국민은 총 최소 80여명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