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 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역 내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신도 1500명이 연락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7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신천지들로부터 2만8300명의 명단을 받아 오늘 종일 전화를 돌렸다”며 “1500명 정도는 아예 응답하지 않거나 (연락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사람들이 고위험군일 가능성이 있다”며 “이 부분은 이만희 총회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신천지를 꼽으며 “30번 환자까지는 방역 정책을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31번 신천지 환자가 생겨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만희 총회장은 스스로 나와 국민에게 사과하고 다른 신도들에게 검사를 받게 해야 한다”며 “신천지는 비밀주의로 인해 어디서 뭘 하는지 제대로 밝히지 않는다. 투명성이 최고 원칙인 방역에서 이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에 다름 아니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