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강원도 원주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원주시는 28일 흥업면에 거주하는 46살 남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애초 그가 지난 6일 직장동료 부친상으로 대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해 감염에 노출됐을 것이라는 의심이 있었으나, A씨는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신도로 밝혀졌다. 그는 지난 16일 태장2동 신천지 처소집회소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4일부터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튿날 오전 11시쯤 원주의료원을 찾았다. 그러나 호흡기 증상이 경미해 약 처방을 받은 뒤 귀가했다. 이어 27일 오전 9시쯤 자차를 이용해 아내와 함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A씨의 아내와 자녀 2명은 검사 결과 28일 ‘음성’으로 확인됐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이날 강원도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닷새째 만에 밤사이 원주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확인 결과 신천지 신도로 밝혀졌다”며 “원주 신천지 학생회관에서 정기적으로 집회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조사를 면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지난 6일 대구에 다녀온 것으로 진술 받았는데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다른 신천지 신도에게 옮겨졌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진술 사실여부 확인을 위해 카드, CCTV 등을 통한 동선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강원도 내 총 확진자는 7명으로 늘었다. 이번 원주 확진자 1명을 포함해 춘천 2명, 속초 2명, 삼척 1명, 강릉 1명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