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우려가 계속되고 있는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마스크를 쓰고 주인 품에 안겨 있다. 연합뉴스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애완견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결과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 감염 증거가 없다”고 밝힌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와 배치돼 우려를 낳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당국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의 애완견에 대해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이와 같은 판정이 나왔다고 28일 전했다.

다만 당국은 추가로 검사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보고 이 애완견에 대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리지는 않았다.

홍콩 당국은 “이 애완견은 아직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애완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애완견이 정말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할 것”이라며 “14일 동안 진행되는 추가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면 주인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애완견과 접촉한 후에는 비누로 손을 씻을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홍콩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데리고 있는 애완동물을 반드시 보호시설에 맡겨야 할 것”이라면서 “애완동물 건강 상태의 변화가 감지된다면 가능한 한 빨리 수의사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