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부산시가 “신천지가 정부에 제출한 신도 명단을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8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브리핑에서 “신천지 통보 명단은 신뢰성이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며 “신천지 쪽에 다시 한번 명단 제출을 촉구하고 불가할 경우 강제수단 검토 등 공권력을 발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부산시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신천지가 직접 제출한 부산 거주 신천지 신도 1만4520명의 명단을 받았다. 시는 이와는 별도로 신천지 ‘교육생’ 2364명 명단도 넘겨받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해당 명단에는 지금까지 부산 지역 확진자 중 역학조사를 통해 신천지로 확인된 4명의 이름이 아예 없었다. 부산시는 신천지가 전체 명단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따라서 다시 명단 제출을 요구한 뒤 받지 못할 경우 강제수단 발동을 검토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통보된 신도 명단 1차 조사는 이날 오전 마쳤다. 1만3672명(94%)이 전화 조사에 응했고 848명은 통화가 되지 않았다. 응답자 중 196명이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다고 답했다. 시는 유증상자들을 선별진료소 보내 이날 중 검체 채취를 할 계획이다. 응답자 중 대구 방문 이력이 있는 신도는 19명이었다. 증상이 없다고 답한 신도 1만3476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2주간 매일 2차례 연락해 증상 유무를 확인한다.

연락이 닿지 않은 신도의 경우 이날까지 2차 조사를 진행한 뒤 미응답자는 경찰에 명단을 넘긴다는 방침이다. 조사를 거부하면 감염병예방법 처벌 규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부산시는 “모르는 번호라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현재 구·군 콜센터에 신천지 교인 6~7명이 연락을 돕고 있고 이렇게 한 경우에도 연락이 안 되면 경찰 협조를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