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조경태 최고위원 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책임을 물으며 여권을 맹공격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중국은 외교보다 방역이라는데 한국은 방역보다 중국이라고 한다”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이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민을 ‘코로나 제물’로 바쳐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반드시 말해야 한다”며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의 뜻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가 중국을 의식해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않았지만 정작 한국인은 50여개국에서 입국 제한 조치를 받았다는 비판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국회에서 만난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 사태 조기 종식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되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은 우리 당 황교안 대표 등 의견을 경청해 경제 체질을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경제 정책을 채택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대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히 지정해서 특단의 대책을 취해야 한다”며 “대구 의료시스템은 붕괴 직전이다. 모든 의료 자원을 총동원해 대구 의료시스템을 지켜야 한다. 우선 당장 대구 외 다른 지자체 병상을 활용해야 한다. 총리가 조정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마스크로 대한민국 국민이 우롱당했다”며 “(정부가) 전날 오후부터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다고 얘기했는데 그 말 듣고 마스크 구하러 갔던 국민 전부 허탕치면서 분노하며 돌아갔다. 약국 등 현장에서는 다음주 초나 돼야 제대로 공급될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부모의 안부를 묻기 위해 방문을 열지 못하고 마당에서 말로만 인사를 드리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세계가 ‘코리아’를 ‘코로나’로 부르니 통탄의 끝이 없다”고 했다. 박인숙 의원은 “중국인 유학생이 우리 국민보다 우선이냐”며 “해외에서 격리된 우리 국민은 어떤 시설에서 어떤 대접을 받는지 알고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120만명을 넘은 것을 언급하며 “국민이 코로나19 사태를 천재지변으로 생각하지 않고 인재로 생각하고 있다”며 “짧은 시간에 많은 국민이 참여한 준엄한 평가다. 국민청원이 요구한 것은 임기 말까지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것이다. 답변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