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서울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이동하는 환자 이송 버스 안에서 한 의료진이 커튼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의 공개된 동선을 토대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그들의 사생활을 추리하는 글이 줄이어 올라오고 있어 확진자들이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

28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한 남성 확진자는 부인과 자녀는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 처제만 양성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불륜 아니냐”는 억측에 시달리기도 했다.

또 다른 확진자는 특정 시간대에 노래방을 여러 차례 방문한 동선이 공개돼 “노래방 도우미가 아니냐”는 루머가 돌았다. 이외에도 모텔 방문 기록 등 숨기고 싶은 사생활이 낱낱이 공개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2차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자별 동선 공개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그 사람의 행적 일체가 노출되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치료나 신고에 응할 가능성이 낮아진다”면서 “배우자에게 숨기고 싶은 행적이 있는 사람이나 동선 공개 자체로 생업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경우 도망 다닐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번호를 박아서 동선 공개하는 것은 중지하고 누적 방문지 정도의 데이터만 공개하고, 정부가 자료를 숨기고 왜곡시키는 것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있다면 실제 상세동선과 이동수단은 국회의 요청에 따라 공개해 입법부의 견제를 받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