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4당 대표와 회담을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중국인을 입국 금지한다면 우리 국민도 금지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책임 문제는 상황 종료 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될 수 있다”며 “지난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으로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데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하루 이틀 상황을 더 지켜보며 마스크 공급문제를 추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대구·경북 지역 병상 확보가 시급한데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가 함께 논의·검토하고 있다. 대구 지역사회 감염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을 언급하면서 “대구의 신천지 검사 결과가 심각하다”며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도 되고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