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질병관리본부에 직접 만든 마카롱을 선물한 시민이 질본 관계자에게 감사 인사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한 누리꾼은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질병관리본부에서 전화가 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엔 ‘질병관리본부 감사합니다’라는 글자가 쓰인 알록달록한 마카롱과 귀여운 캐릭터 모양으로 구운 마카롱이 곱게 담겨 있다. 글쓴이가 손수 만들어 질병관리본부 측에 전달한 선물로 보인다.

글쓴이는 “방금 낯선 번호로 전화가 왔는데 질병관리본부 주무관님이셨다”며 “마카롱 보낸 것 잘 받았다고 인사차 전화해 주셨다”고 적었다. 그는 통화한 주무관의 말을 옮기며 “질병관리본부장님도 확인하고 직접 만든 거냐고 물어봤다고 한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직접 만든 거라 법에 뭐 걸리는 거 없을 거라고 본부장님과 나눠 드시라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 말에 전화를 건 주무관은 “너무 예뻐서 아까워서 못 먹겠다”고 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이에 “너무 감사해서 보내드렸다”고 답하며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이어 “그냥 드시지 번거롭게 전화까지 주셨냐고 수고하시라고 말씀드렸다. 아이고 전화까지 주실 줄은^^”이라며 ‘#힘내세요_질병관리본부’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은 “진짜 아까워서 못 먹을 것 같다. 너무 예쁘다” “좋은 일 하셨네요” “따뜻한 마음에 힘이 나겠네요”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 중인 질병관리본부를 향한 시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고마워요_질병관리본부’ ‘#힘내세요_질병관리본부’ 등의 해시태그로 마음을 전하는 이들도 많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