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 화면 캡처

신천지증거장막(이하 신천지)의 정치권 로비 의혹까지 불거졌다.

YTN은 피해자 연대 측이 최근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을 입수해 확인한 결과 고발장에 신천지 측이 정치권에 수년 동안 수십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뿌렸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신천지 측이 유력 정치인들에게 정치자금 명목으로 건넨 금액이 대략 30억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의혹을 입증할 관련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13년에도 이런 의혹들을 여러 차례 제기했지만 번번이 묵살됐다고 했다.

검찰은 27일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감염병예방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이 총회장을 고발한 사건을 수원지검 형사 6부(박승대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신강식 피해자대표, 박향미 정책국장 등이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쳤다.

전피연은 신천지 측이 위장교회와 비밀센터(비밀리에 진행하는 포교장소) 429곳, 선교센터를 수료한 입교대기자 7만명과 중요 인사들 명단은 공개하지 않는 등 조직 보호를 위해 정부의 코로나19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현재까지 정부에 제출되지 않은 집회 장소 및 신도 명단 등을 파악하는 데에 주력할 방침이다. 전피연의 고발장이 접수되자 신천지 측은 ‘교육생 ’6만5127명 명단을 정부에 추가로 제출했다. 검찰은 또 전피연이 이 총회장과 과거 내연녀로 알려진 김남희 씨의 100억 원대 부동산 취득 과정에 횡령이 의심된다며 이번에 추가로 고발한 사건도 조사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전피연이 2018년 12월 이 총회장과 김 씨를 고발한 사건과 동일한 건이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지난해 7월 경찰로부터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받아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은 상태이다. 검찰이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수사 중인 사건과 이번에 추가로 고발된 사건을 병합해 수사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