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일본인 확진자가 나왔다고 일본 매체가 보도했다.

1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대구에 거주하는 5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지난달 28일 오후 진단됐다.

교도통신은 한국에서 일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의 자세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세는 비교적 가벼운 상태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28일 한국 전역을 자국민의 여행주의 지역으로 묶는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1’(1단계)을 발령했다. 또 감염자가 많이 발생하는 대구와 경북 청도군에는 지난달 25일부터 감염증 위험정보 2단계를 적용해 긴급하지 않은 여행을 중단토록 권고하고 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