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청천에서 익명의 농부가 기탁한 성금과 손편지. 연합뉴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는 익명의 기부가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충북 괴산군 청천면에서 따뜻한 손길이 나타났다.

충북 괴산에서 익명의 농부가 전국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 극복에 써달라며 100만원을 쾌척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 한 남성이 청천면사무소를 찾아와 슬그머니 봉투를 내밀고는 홀연히 사라졌다. 봉투 안에는 1만원권 100장과 함께 “코로나19로 마음고생이 많으시리라 믿습니다. 어려운 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조은일(좋은 일)에 써 주십시요. 죄송합니다”라고 적힌 손편지가 들어 있었다.

또한 편지에는 “농사를 지으며 여러 가지로 도움을 많이 받아 이렇게나마 고마운 마음을 전하려 합니다”라며 “얼마 되지는 안습니다(않습니다). 모든 이들이 건강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몇자 적었습니다”라고도 적혀있다.

청천면 사무소 직원들은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기부자의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찾지 못했다.

괴산군은 이 남성의 뜻에 따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고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