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면마스크 꼈다’ 제주도청이 공개한 확진자 상세 동선

제주서 네번째… 독감으로 여기고 약 먹었다 진술

제주대병원의 응급의료센터의 모습(왼쪽)과 제주 네번째 확진자의 상세 동선. 연합뉴스, 제주도청



제주도청이 도내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네 번째 확진 환자의 상세 동선을 공개했다. A씨 진술과 카드결제 내역을 토대로 지난달 20일부터 3월3일까지 1차 확인된 동선이다. 제주도청은 “동선은 추후 변경될 수 있다”고 안내했다.

A씨(46)는 지인 B씨와 함께 지난달 18일부터 2박3일간 대구에 머물다 20일 오후 6시25분 대구 출발 대한항공 KE1811편을 타고 제주에 왔다.

A씨는 제주공항에 주차해 둔 본인 오토바이로 제주시 연동에 있는 지인 B씨 집에 가 3일까지 머물렀다. A씨는 제주 도착 이틀 뒤인 지난달 22일 두통과 근육통 등의 증상을 느꼈으나 독감으로 여기고 약을 먹었다고 진술했다.

역학조사 결과 제주도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면 마스크를 착용했다. 외출 시에도 대부분 면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날인 21일 오후 6시 7분쯤 제스코마트 신제주점에 갔다.

대구에 거주하다 지난달 23일 제주에 입도한 A씨가 2일 새벽 코로나19 확정판정을 받고 제주도 내 세 번째 확진자로 기록돼 제주대병원에 격리입원했다. 이날 오전 제주대병원의 응급의료센터 입구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11시 24분쯤 ATM기를 이용하기 위해 제주은행 신제주점을 찾았으며 24일 오후 9시 58분에는 뉴월드마트 신제주점에 들렀다.

25일 오후 1시 50분쯤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으나 호흡기 질환과 발열 증상이 없어 별도의 검사 없이 화상 진료 후 집으로 갔다.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주로 B씨 집에 있었던 A씨는 뉴월드마트 신제주점과 서브웨이 연동점, 제스코마트 신제주점을 갔다. 그는 B씨 집에 머무는 동안 배달음식을 이용하며 외출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B씨는 지난 1일 대구에 갔으며, 현재 대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제주도청 홈페이지는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려는 네티즌 때문에 접속이 어려웠다. 제주도청은 B씨의 증상 유무와 동선을 추가로 확인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제주도청이 공개한 제주 네번째 확진자 동선. 제주도청 제공



제주도 관계자는 “A씨가 신천지교회와 연관이 없다고 진술했고, 이에 따라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시30분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했다. 그는 3일 오후 5시쯤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