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첫 ‘재확진’ 환자 퇴원… 검사 5번 모두 음성

진료 마치고 나오는 의료진. 연합뉴스

국내 첫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사례인 70대 여성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5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입원 후 다섯차례에 걸쳐 진행된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이날 오전 퇴원했다.

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4번, 질병관리본부에서 1번 등 총 5번의 검사를 진행했다”며 “마지막 검사에서는 기관지 내시경을 이용해 검체를 체취했는데, 여기서도 음성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환자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아들(26번 환자)·며느리(27번 환자) 부부와 함께 경기 시흥시에서 생활하다가 지난달 9일 확진됐다.

이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지난달 22일 퇴원했다. 그러나 27일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보건소에 자진 신고했고 다음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주치의들로 구성된 중앙임상위원회에서는 이 환자에 대한 사례 분석을 진행 중이다. 애초 바이러스 재활성화에 따른 재발이라는 분석이 우세했으나 현재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중앙임상위 소속 한 교수는 “재발이라고 단정하기 보다는 검사 결과에 오류가 있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