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8명 발생해 현재 병원 진료가 중단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북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제목의 글을 통해 “환자 3명과 간호사 2명, 간호조무사 3명 등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현재 병원 진료는 중단되었다”며 “해당 병동 환자와 밀접접촉한 의료진을 비롯해 모든 환자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병원을 비롯한 집단시설에서 대규모로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은 경기도에서는 처음”이라며 “감염 방지를 위해 다중 이용시설 이용을 가급적 피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성남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0분부터 분당제생병원 외래 진료와 응급실 운영을 중단했다.

병원 측은 지난 1일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다가 폐렴 증상을 보인 77세 암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가 양성 판정이 나오자 이 암 환자의 접촉자를 파악해 의료진과 입원 환자 7명의 감염을 확인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