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40∼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 구매에 써달라며 놓고 간 기부금 18만3천480원 (태백시 제공).연합뉴스

5일 오전 10시30분쯤 강원 태백시 황지동 행정복지센터로 한 여성이 들어왔습니다.

여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손 소독제가 놓인 탁자 위에 검은색 비닐봉지를 놓고는 다시 출입문을 향해 황급히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영문을 알 수 없었던 직원은 “비닐봉지를 가지고 가시라”며 여성을 불러세웠다. 이에 그는 “마스크 구매에 써달라”며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여성이 떠난 후 비닐봉지 안의 내용물을 꺼내본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은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검은 비닐봉지 안에는 동전과 꼬깃꼬깃 접은 지폐가 담겨있었습니다.

그것도 10원, 100원, 500원, 5000원권 등 돈 단위별로 모아 투명비닐 봉지에 꼼꼼하게 분류를 해놓았습니다. 그렇게 봉지 안에는 10원짜리 188개, 50원 70개, 100원 761개, 500원 156개가 들어있었습니다. 꼬깃꼬깃 접은 1000원짜리 지폐 14장과 5000원짜리 2장은 노란 고무줄로 묶어 봉지에 넣었습니다.

모두 18만3480원.

황지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6일 “너무 빨리 사라진 탓에 인상착의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며 “오래된 동전, 40∼50대, 앞치마 등을 고려할 때 인근 전통시장에서 작은 규모로 장사를 하는 여성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태백시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강원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마스크 지원 등 저소득층 코로나19 예방·극복에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이 와중에 벌어진 마스크 대란에 저소득층의 고민은 더 커졌습니다. 세상이 온통 이기심을 와글대는 듯 심란한 요즘입니다.

하지만 죽고 감염되고 쓰러지는 나쁜 뉴스만 세상에 넘쳐나는 건 아닙니다. 검은 비닐봉지를 들고 나타난 여성의 이야기만 해도 그렇습니다. 18만3480원은 마스크 몇장 사지 못할 작은 돈인지 모릅니다.

하지만 동전을 골라 담고 지폐를 묶으며 남을 도울 생각에 뿌듯했을, 이름 모를 어느 시장 상인의 마음을 짐작해봅니다. 어쩌면 그녀는 하루종일 물건 하나 제대로 팔지 못해 낙담했을지 모릅니다. 그렇게 힘든 하루의 끝에 터널터널 집에 돌아가는 길, 문득 검정 비닐봉지가 떠올라 미소를 지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런 마음들이 모이면 이 길고 어두운 바이러스의 터널도 언제가는 끝이 나게 될 거라고 믿어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