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개발 백홍식 대구경북본부장(왼쪽)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송준기 회장이 성금 전달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제공.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는 부산에 있는 ㈜동원개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동원개발은 대구 외에도 부산 1억원, 울산지역 1억원 등 총 3억원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기탁했다.

기부금은 대구지역 사회에 감염확산 방지 및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저소득층과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을 위한 방역용품 등을 구입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장복만 회장은 “국가와 사회, 경제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힘들어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